HOME > 문화ㆍ생활정보 > 맛따라 길따라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천시, 설봉공원 산책로에 '야간경관 포토존' 조성
이천 설봉공원에서 색다른 야간산책을 즐겨보세요
 
이순락 기자 기사입력  2020/07/07 [11:40]

설봉공원의 밤이 한층 더 사랑스러워졌다.

 

▲ 이천 설봉공원 야간경관 포토존 설치 모습     © 이순락 기자

 

이천시(시장 엄태준)는 최근 설봉공원 산책로에 LED 조명 조형물을 배치하여 야간경관을 정비했다고 8일 밝혔다. 이천의 대표 관광지인 설봉공원을 낮밤에 구애받지 않는 힐링 관광명소로 만들겠다는 의지다.

 

산책로를 따라 설봉호수, 설봉공원 식재 수목과 조화롭게 배치한 조형물은 낮에는 물론 밤에 더 빛난다. 모든 조형물에 LED 조명이 들어오기 때문. 더불어 민들레, 나무 조형물은 여러 가지 색으로 다채롭게 바뀌어 더욱 즐거운 볼거리를 제공한다. 

 

야간경관 포토존은 설봉공원의 중심인 시계탑을 시작으로 나무, 달, 토끼, 글귀, 민들레, 힐링문구 스톤 조형물 등 6가지로 구성돼 있다. 야간경관 포토존의 점등시간은 설봉공원 가로등이 켜지는 일몰시간으로 7월 기준 저녁 8시경 이다.

 

특히 커다란 민들레 모양의 조형물과 함께 배치한 힐링문구 조형물이 이색적인데, 양옆으로 나무가 무성하게 우거져 있어 걷기만 해도 기분이 좋아지는 설봉공원의 ‘힐링 스팟’이다.

 

포토존의 거리는 약 200m로 멀리서도 한눈에 반짝이는 설봉공원을 구경할 수 있다.

 

시민 정모(31, 남)씨는 “하루 종일 회사에서 지친 마음을 달래려 산책을 나왔는데 ‘당신의 하루가 별보다 빛나길’이라는 글귀 조형물을 보고 기분이 한결 나아졌다. 다음에는 여자 친구랑 꼭 와서 인생샷을 남겨야겠다.”고 말했다.

 

이처럼 설봉공원은 호수 아래 자리 잡은 또 다른 야경 명소 ‘설봉역’과 더불어 야간경관 포토존 산책로까지 조성돼 낮에는 물론 밤에도 사랑받는 야간관광지로 우뚝 설 전망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기사입력: 2020/07/07 [11:40]  최종편집: ⓒ ggdaily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1/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