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현장 > 뉴스&이슈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강원도 철원에 물폭탄…한탄강 결국 '범람'
 
양승진 기자 기사입력  2020/08/05 [21:36]

민통선 인근 이길리-정연리 등 4개마을 주민 대피

김화읍 생창리-갈말읍 동막리도 침수...피해 속출

 

▲  민통선 인근 정연리와 이길리는 물에 완전히 잠겼다.   © 양승진 기자
 

 

강원도 철원군에 지난달 31일부터 내린 기록적인 폭우로 한탄강이 범람하자 민통선 인근 4개 마을 700여명이 긴급 대피했다. 

한탄강 한탄대교 기준 5일 오후 5시30분 현재 수위는 13.5m로 심각단계 수위인 11.3m 보다 2m 가량 높다. 비가 계속 내리고 있어 수위는 앞으로 더 높아질 전망이다.

 

철원군은 한탄강 범람으로 동송읍 이길리와 갈말읍 정연리 마을이 물에 잠기자 주민들을 인근 오덕초등학교로 긴급 대피시켰다. 미처 빠져나오지 못한 주민들은 인근 산과 건물 옥상 등 고지대로 대피했다. 정연리에 주둔하고 있는 군장병도 안전지대로 긴급 이동했다. 이길리와 정연리에 사는 주민은 202세대 373명에 이른다. 

 

민통선 안에 있는 이길리와 정연리는 1996년에도 폭우 탓에 141가구가 침수돼 170여억원의 재산 피해를 보았다. 3년 뒤인 1999년에도 141가구가 물에 잠겨 100억원 정도의 재산 피해가 발생했다. 그동안 막대한 예산을 투입해 배수 펌프장 건립과 교량정비 등 수해 예방 대책을 마련했지만 이번 물 폭탄에 또다시 물바다가 됐다. 

 

민통선 밖인 김화읍 생창리와 갈말읍 동막리 마을도 침수됐다. 갑자기 불어난 물이 마을을 덮치자 생창리 주민(103세대·220명)과 동막리 주민(90세대·166명)도 안전지대로 긴급 대피했다. 

 

철원군 관계자는 “철원지역에 비가 많이 온 데다 한탄강 상류인 북한 쪽에 집중호우가 내리면서 한탄강이 넘쳤다. 

 

한편, 지난달 31일 오후 6시부터 이날 오후까지 내린 누적 강수량은 철원 장흥이 670㎜를 기록했다. 

▲  정연리 삼합교에서 물이 세차게 들어오고 있다.   © 양승진 기자

 

▲  철원 태봉대교 번지점프장 앞의 수해 현장.   © 양승진 기자

 

▲ 고석정 고석바위가 윗부분만 남았다.     © 양승진 기자

 

▲ 고석정 정자도 윗부분만 남았다.     © 양승진 기자
▲상판까지 얼마 남지 않은 한탄대교 모습.      © 양승진 기자

 

▲ 김화로 가는 화강 수위도 점점 오르고 있다.     © 양승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기사입력: 2020/08/05 [21:36]  최종편집: ⓒ ggdaily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1/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