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광진의 '하루漢字와 격언'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광진의 '하루한자와 격언'[741] 威脅(위협)
 
데스크 기사입력  2020/10/26 [08:51]

威 脅

*두려워할 위(女-9, 4급) 

*협박할 협(肉-10, 3급)

 

‘핵무기는 인류의 안전에 큰 위협이 아닐 수 없다’의 ‘위협’은 ‘威脅’이라 써서 속을 파봐야 뜻을 일일이 밝혀 낼 수 있다.

 

威자는 ‘여자 여’(女)와 ‘무기 술’(戌)이 합쳐진 것으로 ‘시어머니’(one’s husband’s mother)가 본래 의미였다고 한다. 후에 확대 사용된 ‘위엄’(dignity) ‘두려워하다’(fear) 같은 의미가 ‘시어머니’와 무슨 관계인지는 며느리의 처지에서 생각해 보면 쉽게 알 수 있겠다.

 

脅자는 ‘고기 육’(肉)이 의미요소이고, 劦(협)은 발음요소다. 脇으로 쓰기도 하며, ‘옆구리’(the flank)가 본뜻이다. 협박을 할 때에는 옆구리를 쿡쿡 찌르는 경우가 많았기 때문인지 ‘으르다’(threaten)는 의미로도 쓰인다. ‘으르다’는 뜻에서 보자면 劦(힘 합할 협)이 발음과 의미를 겸하는 셈이다. 

 

威脅은 ‘힘[威]으로 강하게 협박(脅迫)함’을 뜻한다. 그런데 옛말에 이르기를, 

“덕으로 회유할 수는 있지만, 힘으로 굽히기는 어렵다.”

 可懷以德가회이덕, 難屈以力난굴이력 - ‘魏氏春秋여씨춘추’.

 

● 성균관대 명예교수 전광진

   <속뜻사전> 앱&종이,

   <우리말 속뜻 논어>,

   <우리말 속뜻 금강경> 등 엮음.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기사입력: 2020/10/26 [08:51]  최종편집: ⓒ ggdaily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1/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