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종합뉴스 > 생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수원시글로벌청소년드림센터, 위탁형 다문화대안교육기관 운영
다모아학교, 적응에 어려움 겪는 이주배경청소년 보듬는다… 2017년부터 30명 이수
 
박익희 기자 기사입력  2020/10/26 [13:24]

 교육부 통계에 따르면 올해 4월 1일 기준 초·중·고 학생 수는 534만 6882명으로 전년보다 10만 5932명(1.9%) 감소했다. 그중 다문화학생 수는 14만 7378명으로 전년보다 1만 153명(7.4%) 늘어났다.

 

▲ 다모아학교 학생들이 지난 10월 21일 수업 모습     © 박익희 기자

 

다문화학생 수는 꾸준히 증가하고 있지만, 언어·대인관계 문제 등으로 학업에 어려움을 겪는 학생이 적지 않다. 2018년 교육부 통계에 따르면 중학교에 다니는 다문화학생의 학업 중단율은 1.34%로 전체 중학생(0.73%)보다 두 배 가까이 높다.

 

수원시글로벌청소년드림센터가 학교 적응에 어려움을 겪는 이주배경 청소년들을 위한 대안학교 ‘다모아 학교’를 운영해 이주배경 청소년들의 학업과 한국사회 적응을 지원하고 있다.

 

‘이주배경 청소년’은 다문화 가족 자녀, 외국인 근로자 자녀, 중도입국청소년(결혼 이민자가 한국인 배우자와 재혼해 본국에서 데려온 자녀), 탈북 청소년, 제3국 출생 북한 이탈 주민 자녀를 통칭하는 말이다.

 

글로벌청소년드림센터에서 2017년 운영을 시작한 다모아학교는 교육청이 학력을 인정하고, 지원하는 수원시 유일의 위탁형 다문화대안교육기관이다. 중·고등학교에 학적이 있지만 학교 적응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14~20세 이주배경 청소년이 입학할 수 있다. 주5일 수업한다.

 

1학년에 들어온 학생은 2년을 다니고, 재적(在籍) 학교에 복귀할 수 있고, 2학년 학생은 2년 과정을 마치면 학력 인정을 받고, 재적 학교 졸업장을 받을 수 있다.

 

2017년부터 2019년까지 학생 30명이 보통교과 과목을 이수해 중·고등학교 학력을 인정받았다. 올해는 중국·필리핀·베트남·카자흐스탄·키르기스스탄·몽골 등 6개 국가 배경 학생 12명(12개 학교)이 재학 중이다. 인근 시(市)에 사는 다문화학생도 입학할 수 있다.

 

교과 과정은 국어·수학·사회·과학·영어 등 ‘보통교과’ 수업과 일상생활·사회기술 훈련, 진로 지도, 한국문화 이해, 생활 요리·연극 놀이·공예·태권도·생활 체육 등 ‘대안교과’ 수업으로 이뤄진다. 수준별로 한국어 교육도 한다. 강사는 담임교사를 비롯해 15명이다.

 

김미숙 수원시 다문화정책과장은 “다모아학교는 이주배경청소년들 학교, 한국 생활에 적응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며 “다모아학교를 거쳐 간 청소년들이 한국 사회에 안착하고, 나아가 글로벌 인재로 거듭나길 바란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기사입력: 2020/10/26 [13:24]  최종편집: ⓒ ggdaily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1/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