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종합뉴스 > 생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수원시, 여름철 태풍 대비… 대형 노후 가로수 안전진단
6월 말까지 정조로 등 4개 구간 가로수 491주 생육상태·주변 환경 점검
 
박익희 기자 기사입력  2021/06/07 [11:43]

 수원시는 여름철 태풍 대비하여 대형 노후 가로수 안전진단을 실시한다.

 

▲수원시 공직자와 나무병원 관계자가 노후 가로수의 생육상태를 점검하는 모습 © 박익희 기자

 

시는 여름철 태풍과 집중호우에 따른 가로수 도복(뿌리가 뽑히거나 줄기가 꺾여 식물체가 넘어짐)으로 발생할 수 있는 인명·재산 피해를 예방하고자 가로수 안전진단을 하고, 체계적인 관리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정조로·권광로·광교산로·청명남로 구간 대형 가로수 491주에 대하여 안전진단을 한다. 

 

안전진단을 하는 나무는 버즘나무 291주, 회화나무 159주, 벚나무 41주 등이다.

점검자는 수원시공원녹지사업소 녹지경관과·4개 구청 녹지공원과 직원, 수목 진료 전문기관(나무병원) 관계자 등으로 6월말까지 안전진단하며, 가로수 생육상태와 주변 환경을 조사·분석한 후, 정밀조사가 필요한 가로수 선정하여 정밀진단기기를 활용해 수목 내부 부패 등 위험도 조사한다.

 

대상 나무의 높이, 흉고직경(나무의 크기를 계산하는데 필요한 직경), 수관(나무의 가지와 잎이 달려 있는 부분) 폭과 치료가 필요한 수목 상처의 크기와 발생원인, 병해충 등 생육상태와 토양 수소이온농도(pH), 토양경도, 도로 폭, 인접 시설물 등을 살펴본다. 

 

 이번 진단 결과에 따라 외과수술(나무의 상처가 커지거나 썩는 것을 방지하는 수술)을 하고, 재해 발생 시 쓰러질 위험이 있는 나무는 제거하는 등 위험요인을 지속적으로 관리하고, 2025년까지 수종별 노후도 등 우선순위를 고려해 단계별 진단 추진, 수종 갱신 여부 등을 판단해 ‘중장기 가로수 정비계획’ 수립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기사입력: 2021/06/07 [11:43]  최종편집: ⓒ ggdaily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1/22